English中文DeutschEspañolFrançaisItaliano日本語 Portuguêsру́сскийNederlands


에어비앤비를
구성하는 국제적인 커뮤니티의 다양성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에어비앤비는 Welcome.Us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Wecome.US 미국과 미국을 건설한 이민자와의 올바른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는 비영리 단체입니다. www.iamanimmigrant.com에서 자세히 알아보세요.

독일에서 창업을 했다가 안되면 실패하고 무능한 사람으로 낙인이 찍혀 버려요.” 뉴욕 시티 스탠튼 아일랜드의 에어비앤비 호스트 한스 펜츠(Hans Penz) 말합니다. “미국에서는 창업을 했다가 실패하더라도 얼마든지 재기의 기회가 있죠. 제빵사가 전기 기술자가 수도 있고, 화가가 수도 있어요. 번의 실수가 계속 발목을 잡지 않고, 다시 시작하여 목표를 이루는 것이 쉽죠. 저희 부부가 미국으로 이민 오게 이유에요.”

한스와 아내 산드라는 3 전에 스태튼 아일랜드로 이주했습니다. 산드라는 자동차 엔지니어로 일하고, 한스는 사과 슈트루델, 블랙 포레스트 체리 케이크, 시나몬 스타와 같은 독일과 오스트리아식 빵을 소량으로 생산하는 베이커리 Keksies 운영합니다.

HansBakery

새로 지은 세계무역센터와 자유의 여신상이 보이고 페리와 해변이 가까운 스태튼 아일랜드의 아파트를 저렴한 가격에 내놓은 광고를 보았어요. 가보지 않을 없었지요. 첫눈에 마음에 들었어요.” 한스의 말입니다.

부부는 여행할 에어비앤비를 이용하곤 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호스트가 있었습니다. “여행을 하면서 에어비앤비가 단지 호텔 대신 이용할 있는 간단하고, 편리하고, 저렴한 숙소만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에어비앤비 숙소를 이용하면 현지인과 친해지고 숙소가 위치한 동네에 대해서도 알아갈 있어요. 저희가 만난 호스트는 모두 너무나 친절했어요. 게스트로서 좋은 경험을 했기 때문에 좋은 호스트가 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요.”

한스와 산드라는 호스팅 부수입을 대부분 베이커리에 재투자합니다. “에어비앤비는 제가 베이커리를 운영하는 있어 실질적인 도움을 줍니다.” 한스의 말입니다. “홍보도 강화하고, 장비도 사고, 전반적으로 많은 투자를 있어요. 에어비앤비가 없었다면 이렇게 빨리 성장할 없었을 거예요.”

HansPorch

한스와 산드라가 호스팅을 좋아하는 이유에는 사업적인 측면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구체적인 공통점이 있는 사람들을 만날 있어요. 우리처럼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산드라처럼 자동차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도 있죠. 우리와 공통점이 있는 사람들이 숙소를 선택하기 때문에 오래 알고 지낸 친구처럼 금세 가까워질 있어요. 세계에서 오는 새로운 친구를 만나는 것이 우리가 호스팅을 하는 진짜 이유에요.”

한스는 미국으로 이민을 와서 사업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가족의 연결고리를 느낍니다. “저와 산드라 모두 예전에 미국으로 이민 와서 사업을 시작한 친척이 있어요. 종조부님은 엘리스 아일랜드를 통해 미국으로 건너와서 뉴저지에서 철물 사업을 하셨어요. 돌아가셔서 만나 기회는 없었지만, 같은 길을 걸어왔다는 유대감을 느껴요.”

우리 가족이 걸어 길을 따를 있어서 기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