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싱키 근교에 자리한 유서깊은 도시 포르보(Porvoo)는 ‘스칸디나비아의 작은 파리’라는 애칭답게 매력이 넘치는 곳입니다. 수십 년에 걸쳐 시인, 아티스트, 작가, 디자이너 등 많은 예술가들이 이곳을 찾았는데요, 에어비앤비를 통해 패션 디자이너 리자(Liisa)와 유명 각본가 유씨(Jussi)가 살았던 방에서 묵어볼 수 있습니다.

Porvoo-Landscape

예전에는 북극곰을 애완동물로 키우는 사람도 살았어요. 지금은 윗층에 작가 두어 명이 살고 있죠.” 리자의 분홍색 목조주택 거실에 앉아 대화를 나누는 동안 그녀가 들려준 이야기입니다. 리자의 집은 18세기에 지어진 핀란드 전통 주택인데, 포르보에서는 이런 전통 주택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Liisas-Pink-house

Meet-Liisa

리자의 집은 구시가지 바깥쪽에 있습니다. 자갈로 포장된 거리와 좁은 골목길에 자그마한 앤티크숍과 카페, 갤러리가 줄지어 서있는 구시가지는 걸어서 30분이면 다 둘러볼 수 있을 정도로 작죠. 그럼 남는 시간은 무엇을 하면 좋을까요? “포르보 사람들에게 물은 공기와 같아요.” 포르보를 가로질러 바다로 흘러가는 포르본요키(Porvoonjoki) 강을 내다보며 리자가 말합니다. “30분을 걸어가서 다리를 두 개 건너면 시코사리(Sikosaari) 섬의 동화 같은 숲이 펼쳐져요.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고 싶을 때면 이곳을 찾아요.”

핀란드를 대표하는 캐릭터 ‘무민’과 패션 브랜드 ‘사무지’ 등이 탄생한 곳은 바로 포르보 외곽에 있는 다도해입니다. 숲으로 덮인 각 섬마다 Mökki라고 하는 나무로 만든 오두막이 여러 채 있는데, 여름이면 예술가들과 가족 여행객들이 즐겨찾죠.

Bethany-drinking-tea

Snowed-in-Kota-hut

나만의 호수와 숲이 있는 곳에 머물고 싶었다면, 인구 26명당 호수가 하나씩 있고 숲의 면적이 국토의 70%를 차지하는 나라, 핀란드를 추천합니다. 마다라(Madara)는 포르보 외곽에서 나무로 만든 오두막집을 숙소로 운영하는 에어비앤비 호스트인데요, 숙소 주변에는 눈이 덮인 숲이 있어 산책하며 고요한 풍경을 즐기기 제격입니다. “이런 곳에서 일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아요. 완전한 자유인이 된 것 같죠.

Meet-Madara

호스트 테르호(Terho)를 따라 숲 한가운데에 있는 사우나로 가는 길. “깨끗한 공기를 들이마시고, 침묵의 소리에 귀기울이고, 마음을 비우세요.” 차가운 ‘론케로(Lonkero, 자몽으로 만든 진토닉 캔음료)’를 손에 들고, 어두침침한 핀란드 정통 사우나에 앉아 몸을 데우다가, 수영복만 입은 채 곧장 눈밭에 달려나가 꽁꽁 언 얼음에 난 구멍으로 풍덩!

 Smoke-sauna

이게 무슨 정신나간 짓이냐구요? 핀란드 사람들이 사우나를 즐기는 진짜 방법이랍니다. ‘겨울 수영’이란 뜻의 ‘아반토(Avanto)’라고 하는 이 독특한 사우나법은 온몸에 아드레날린을 돌게 하고 그날 밤엔 정말 꿀잠을 잘 수 있어요.

Ice-hole-peace

이렇게 휴식을 취하고 나면 창의적인 마인드를 갖게 되고 예술이나 디자인 이외의 분야에서도 독창성이 샘솟게 된다고 해요. 슬로우 푸드가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데, 포르보에서는 현지 식재료를 이용한 가정식이 오래 전부터 있어 왔습니다. 핀란드 전통 음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요리를 선보이는 젊은 셰프들 덕분에 포르보의 푸드씬은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Fire-pit-cook-out

의외일 수 있겠지만, 바로 지금 포르보로 여행가야 하는 이유는 바로 맛있는 음식입니다. 마다라는 종종 보트를 타고 레스토랑 Sinne Bistro에 갑니다. 포르보의 핫한 푸드씬의 시초라 할 수 있는 곳이죠. “레스토랑 창 너머로 보이는 강에서 잡은 생선으로 만든 요리를 먹는다니, 정말 근사하죠.” 얼음낚시로 잡은 모캐(burbot)를 브라운버터로 튀긴 요리를 즐기는 한 손님의 말입니다. Meat District, Zum Beispiel, Sicapelle 같은 포르보의 레스토랑은 헬싱키 주민들이 45분 차를 몰고 맛집 탐방을 올 정도로 인기랍니다.

Sinne-overhead

꽤 오랜 시간을 함께 있었는데도 마다라는 단 한 번도 휴대폰을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너무 오래 시간을 뺏는 것 같아 미안해하는 우리에게 오히려 편안하게 웃으며 “전혀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말하네요. 세계 다른 곳에서는 슬로우 라이프가 이제 막 시작됐지만,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과 동떨어진 편안한 휴식, 소박한 라이프스타일, 자연친화적인 태도가 있는 포르보는 슬로우 라이프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포르보의 매력을 더 느끼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Madaras-kitchen-table

View-of-the-Porvoo-ri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