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크레딧: Farah Sosa @Farahstop

로스앤젤레스에서 숙소를 운영하는 슈퍼호스트인 버트 블랙아라치(Burt Blackarach) 훌륭한 기회를 포착하는 뛰어났습니다. 가족이 뮤지션, 가수였던 버트는 불과 14 부모님의 음반제작사를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후로 그는 음악계에서 다양한 경력을 쌓았습니다. 그래미상을 수상한 앨범의 음향 엔지니어로 일한 있고, HBO 히트 시리즈의 음악을 담당하고, 슈퍼볼 경기 방송된 광고에 삽입된 음악을 작곡하기도 했죠. 그리고 얼마 전부터는 에어비앤비에서 음악 트립을 호스팅하고 있습니다.

버트를 만나 트립 호스팅을 시작하게 계기, 뒷마당에 있는 전원주택에서 숙소를 호스팅하는 있어 트립 호스팅이 미친 영향, 과정에서 얻은 교훈 등을 들어보았습니다. 그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호스팅하고 있는 트립에 대해 얘기해주세요. 트립의 특별한 점은 무엇인가요?

하루 동안 DJ 되어보기라는 트립을 호스팅하고 있어요. 소규모 그룹의 게스트를 스튜디오에 초대해서 레코딩과 믹싱의 기본, 음악을 고르는 , 좋은 비트를 만드는 등을 가르쳐주죠. 이전에는 에어비앤비에 이런 트립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생각하지 못한 특별함이 있었어요.

트립 주제를 디제잉으로 정하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많은 사람들이 디제잉을 배우고 싶어하는데, 디제잉이 쉬워보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기기에 대해서도 알아야 하고, 선곡이 중요하며, 다양한 요소가 서로 어떻게 작용하는지도 알아야 해요. 좋은 음악을 만들고 싶으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죠.

저는 8학년 친구들과 디제잉을 배우기 시작했는데, 때부터 음악 커리어가 시작됐다고 있어요. 후에 프로듀싱, 작곡 다른 분야로 점차 넓혀갔습니다. 음악계에 정말 오래 몸담아왔죠. 트립에 참여하는 분들은 3시간 동안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직접 디제잉을 해볼 있어요. 신나는 경험이니까 겁낼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정말 많은 것을 얻어갈 있는 트립이에요.

처음에 어떻게 트립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에어비앤비에서 호스팅을 한다는 것은 개인 사업을 운영하는 것과 같아요. 차이점이 있다면, 사업을 시작하려면 보통 사업자 등록을 하거나 대출을 받아 자본금을 마련해야 하는데, 많은 사람들에게 쉽지 않은 부분이죠. 하지만 에어비앤비에서는 아이디어와 10달러만 있으면 사업을 시작할 있어요.

에어비앤비가 트립 서비스를 시작했다는 얘기를 듣고 관심이 생겼어요. 에어비앤비의 열렬한 팬인 저로서는, 에어비앤비에서 하는 모든 일에 1000% 찬성이죠. 저의 전문 분야인 음악을 활용할 있는 뭔가를 만들어보고 싶었어요. 트립 아이디어를 제출했더니 에어비앤비 직원들과 함께하는 만남의 자리에 초대되었어요. 트립을 만드는 도움을 받을 있었죠.

처음 시작할 때는 트립을 개의 파트로 구성했어요. 우선 스튜디오에서 믹싱에 대해 배운 , 근처의 레코드 가게에 가서 음반을 고르는 거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스튜디오에서만 진행하는 걸로 바꿨어요. 사람들이 진짜 원하는 부분이고, 이동에 고려해야 하는 여러 요소를 줄여주니까요. 숙소 관리와 마찬가지로, 트립에서도 여러 가지를 시도해보면서 최적화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숙소를 운영하는 슈퍼호스트이기도 하신데요, 점이 트립 호스팅에 어떤 영향을 주었나요?

숙소를 운영하면서 호스팅에 대해서 많이 배웠어요. 저희 집은 LA 한복판에 있어서 웬만한 곳은 15분만에 걸어서 있습니다. 그래서 숙소를 올리기만 하면 예약이 저절로 들어올 거라 생각했죠. 하지만 아내는 숙소를 예쁘게 꾸미고, 깨끗이 청소하고, 좋은 편의시설을 마련하는 언제나 최선을 다했어요.

결과적으로, 게스트를 그저 돈벌이 상대로만 보지 않고 보살펴줬기 때문에 성공을 거둘 있었던 같아요. 이런 운영 철학으로 슈퍼호스트가 있었기 때문에, 트립 호스팅에서도 같은 접근법을 취했어요.

트립 호스트가 되어서 가장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트립 호스팅은 음악 커리어에 새로운 생명력과 에너지를 불어넣었어요. 창의력을 발휘할 있는 좋은 창구가 되어주죠. 아티스트로서, 창의력을 발산할 창구가 없으면 좌절을 느끼게 돼요. 트립을 통해 음악적 창의력을 발산할 수도 있고, 이에 더해 제가 가진 기술을 사람들에게 가르쳐줄 수도 있으니 일석이조죠. 음악 작업에 있어서도 많은 가능성을 열어주었고, 새로운 프로젝트도 여러 생겼어요. 디제잉을 활용한 기업 행사도 시작하게 됐습니다.

트립을 시작하려는 다른 호스트에게 주는 조언이 있다면요?

먼저, 자신의 분야에서 해박한 지식이 있어야 합니다.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사람이라면, 아이스크림 만들기에 대한 어떤 질문에도 답할 있어야 해요. 그리고  숙소 운영과 마찬가지로, 최적화를 위해 여러 요소를 계속 변경해보세요. 하지만 숙소와 트립의 차이점이 있다면, 숙소는 요금을 변경해도 되지만 트립은 요금을 그대로 유지하는 좋아요. 가치가 높은 트립으로 인식되려면 가격을 높게 책정하되, 너무 부담스러운 가격이어선 되고, 그만큼의 가치도 있어야 해요. 특별한 경험이라는 느낌을 게스트에게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트립을 마친 게스트가 뭔가를 가지고 돌아갈 있도록 하세요. 저는 게스트가 트립에서 뭔가 얻어가는 것이 있도록, 레코드 컬렉션에서 장을 골라 가져갈 있게 해줍니다.